"10억을 그냥 준다고요?" 김민재가 다녔던 수원공고, 가만히 앉아서 수십억 받게된 이유 - 이슈브리핑

“10억을 그냥 준다고요?” 김민재가 다녔던 수원공고, 가만히 앉아서 수십억 받게된 이유

김민재가 훈련소 퇴소 즉시 독일의 거함 바이에른 뮌헨과 메가톤급 계약을 체결할 것으로 예정된 가운데 김민재가 다녔던 학교들이 최대 수십억대 보너스를 받게 되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연세대 및 박지성의 모교로도 유명한 수원공고 뿐만 아니라 김민재가 아주 어릴적 몸담았던 해성중과 연초중, 심지어는 가야초등학교까지도 억대의 보너스를 받게 되어 그야말로 로또가 아닐 수 없다.

이적 소식 1티어 기자 파브리지오 로마노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김민재는 지난 28일 뮌헨 이적을 전격 합의했다. 뮌헨과 2028년 여름까지 5년 계약을 맺는다. 바이아웃 적용도 며칠 내로 이뤄진다” 라며 그의 전매 특허인 “Here we go”와 함께 확신에 찬 소식을 전했다.

“Here we go” 썼으면 확정이다

김민재가 바이에른 뮌헨으로 이적하면, 이적료 5,000만 유로(약 718억원)가 유력한 상황이다.

그런데 국제축구연맹(FIFA)이 지난 2001년에 만든 연대기여금 제도에 따르면 계약 기간이 6개월 이상 남아 있는 프로 선수가 이적할 경우 선수를 영입하는 구단이 해당 선수의 출신 학교와 팀에 비용을 지급해야 하며, 이는 무려 이적료의 20%를 차지한다.

김민재는 만23세까지 가야초등학교, 남해해성중학교, 연초중학교, 수원공업고등학교, 연세대, 전북현대를 거쳤는데 가야초등학교는 0.25%인 약 2억원, 해성중과 연초중은 0.75%로 약 5~6억원씩 배정 받는다.

또한 수원공고는 1.5%로 약 10억원, 연세대는 1%인 약 7억원, 2%인 전북은 약 14억원을 배정 받는다.

박지성의 모교이자 김민재의 모교인 수원공고는 소위 축구 명문으로도 잘 알려져 있는데 고등학교 수준에서는 정말 어마어마한 금액이라고 할 수 있는 10억원 이상을 확보했기 때문에 제2의 김민재가 될 수 있는 어린 유망주들과 좋은 지도자들을 육성할 수 있는 탄탄한 기반을 갖추게 되었다.

수원공고 시절 김민재

한편 김민재의 이적료는 예상된 이적료 5,000만 유로(약 718억원)보다도 더 놓을 수도 있는 상황이며, 추후 김민재가 더욱 활약하여 또 다른 메가 클럽으로 이적하게 된다면 김민재의 모교들이 받을 금액은 또 한번 상상 이상으로 커질 수 있다.

어린 축구선수 육성의 모범사례이자 선순환을 보여주는 가장 단적인 사례라고 할 수 있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