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호골 못 볼 뻔했다" 슛 쏠 생각 없었던 손흥민 정신 차리게 한 이 선수의 단 한마디에 난리난 상황 - 이슈브리핑

“100호골 못 볼 뻔했다” 슛 쏠 생각 없었던 손흥민 정신 차리게 한 이 선수의 단 한마디에 난리난 상황

아시아 최초 EPL 100호골 달성의 대기록, 못 볼 뻔했다. 손흥민이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직접 밝힌 비화이다.

손흥민은 8일(한국시간) 영국 잉글랜드그레이터런던지역 그레이터런던의 헤링게이에 위치한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0라운드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과의 경기에서 환상적인 감아차기로 아시아 최초 EPL 100호골이라는 전무후무한 대기록을 달성했다.

👉 (관련글) 손흥민이 100호골 달성 후 손가락으로 하늘을 가리킨 이유


“사실 슛 쏠 생각 없었어요”


그런데 손흥민은 득점 상황에서 사실 슛을 쏠 마음이 없었다고 한다. 그는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 “솔직히 득점 상황에서 슈팅을 쏠 마음이 없었다. 근데 바로 뒤에서 호이비에르가 ‘쏘라고!’라고 소리치더라. 그 소리가 정말 컸다(웃음)”라며 운을 뗐다.

이어 “그 소리 덕분에 편안하게 공을 감아찼다. 좋게 감겼고, 나 역시 공을 차고 나서 공이 아름답게 감겼다고 느꼈다”라고 덧붙였다.


“손흥민 원더골 프로 직관러”


그럼 이 상황에서 호이비에르는 왜 그렇게 자신있게 손흥민에게 슛을 쏘라고 소리칠 수 있었을까? 그것은 다름 아닌 포지션 특성 상 손흥민의 원더골 현장 바로 뒤에 항상 그가 있었기 때문이다.

아래 짤들을 한번 살펴보자.

손흥민의 부활을 알린 레스터전 원더골, 바로 뒤에서 직관 후 머리 감싸쥐는 5번이 호이비에르다.

👉 (현장직캠) 손흥민 골 믿지 못하는 호이비에르

손흥민의 역대 원더골 TOP10 안에 들어가는 아스날전 원더골 당시, 역시나 직관 후 머리를 감싸쥐고 있는 호이비에르다.

👉 (영상) 손흥민 아스날전 레이저 원더골

마지막으로 이번 100호골 바로 뒤에서 직관하는 호이비에르. 과연 그는 이번에도 머리를 감싸쥐었을까 궁금하다.